본문 바로가기

오류

C++를 아름답게 공부하는 법 C++는 1985년경 발표된 아주 오래된 언어이지만 지속적으로 개정되며 꾸준한 인기를 누리고 있습니다. 2011년 C++11 이래로는 3년마다 개정되며 기능이 계속 추가되고 있죠. 역사도 긴 데다가 자유도도 높다 보니 흔히 C++는 배우기 어렵고 사용하기 까다롭다고들 생각합니다. 입문하는 것도 어렵고, 예전에 나온 좋은 책(심지어 C++ 창시자 본인이 쓴 책조차)도 더는 오늘날의 C++에는 맞지 않게 되는 상황이라고 합니다.   시간이 흘러도 변하지 않는 진리는 없겠죠. 이 때문에 'C++ 핵심 가이드라인'이라는 코딩 스타일 가이드 문서가 만들어집니다(2015년). 이 문서는 깃허브에 발표되었고, 이후 언어가 개정됨에 따라 문서 자체도 끊임없이 변화하고 있습니다. 다만 현재 256개에 달하는 항목들이 건.. 더보기
에러가 무섭지 않게 되는 책 에러에 대처하는 ‘구체적인’ 방법을 알려준다 프로그래머라면 누구나 한 번쯤 에러 때문에 개발이 막힌 적이 있을 것이다. ‘에러가 나서 코드가 작동하지 않는다!’, ‘에러 원인이 무엇인지 모르겠다!’, ‘어떻게 해도 에러가 고쳐지지 않는다!’고 느낀 적도 있을 것이다. 경험 많은 프로그래머라도 프로그램의 에러나 결함을 완벽하게 예방하기는 어렵다. 따라서 ‘에러나 결함의 원인을 빠르게 찾아내는 기술’은 프로그래머에게 필수적이다.이 책은 ‘코드가 작동하지 않는’ 상황에서 대처하는 방법과 에러나 결함을 잘 다루는 방법을 쉽게 설명한다. 주니어 개발자, 디버깅을 제대로 배운 적이 없는 시니어 개발자, ‘에러가 무서워서 개발이 즐겁지 않은’ 신입 개발자까지, 작동하지 않는 코드와 매일 씨름하는 모든 개발자에게 추천.. 더보기
별로 놀랄 일도 아닌 에러에 "어?~" 금지 밤새워 짠 코드에 에러가 나서 "어?" 하셨던 전국의 개발자 여러분, 에러에 능숙하게 대처하는 방법을 알려주는 책이 나왔습니다. 누구나 에러 화면의 빨간 글씨를 마주하고 머리가 하얘지는 경험을 한 적이 있을 겁니다. 에러가 떠도 아무렇지 않게 디버깅하고 해결하는 선배들을 보면 '나는 언제 저렇게 되나' 싶으실 겁니다. 하지만 이것 또한 알고 계실 겁니다. 그들도 수많은 시행착오를 겪었다는 것을...  개발을 하다 보면 에러를 흔하게 접하지만, 누군가에게 체계적으로 에러를 배워본 사람은 많지 않을 겁니다. 저연차 때 에러를 해결하는 능력을 갖춘다면, 개발 인생이 얼마나 편해질까요? 이 책은 에러의 원인을 빠르게 찾는 기술을 쉽게 설명합니다. 특히, 주니어 개발자를 대상으로 에러를 두려워하지 않는 마음가짐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