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글로벌 네트워크

듀얼 트랙 스크럼

안녕하세요?


오늘은 끊임없는 발굴 및 전달에 관한 지난 번 글을 이어가고자 합니다. “듀얼 트랙 스크럼”이라는 용어가 생소하시다면 참고할 만한 좋은 내용이라고 생각합니다.


열여섯 번째 이야기

듀얼 트랙 스크럼(Dual-Track Scrum)


원문 주소: http://www.svproduct.com/dual-track-scrum/

원문 게시일: 2012년 9월 17일

저자: Marty Cagan

작성자: 배장열


=====================================================================================================

제가 처음 애자일 제품 팀과 일하게 되었을 때 이런 상황을 흔히 겪곤 했습니다. 백로그 항목을 형편없이 정의하고 정확히 이해하지도 않았는데도 스프린트 기획 회의를 밀어붙이다 보니 회의가 지루해지고 실망감만 안겨줬습니다. 이런 상황에서는 스프린트 동안 세부 사항이 결정되지 않기 때문에 디자인은 보잘것없어지고 작업 속도 또한 느려집니다. 더구나 백로그 항목이 유효화되지 않기 때문에 폐기 및 재작업의 양만 매우 늘어납니다.


우리의 최종 목표는 우리의 아이디어를 최대한 빠르고, 저렴한 방법으로 유효화하는 것임을 잊어서는 안 됩니다. 가장 느리고 값비싸게 아이디어를 유효화하는 방법이 바로 제품 아이디어를 실제로 빌드하여 출시하는 일입니다.



바로 이런 이유 때문에 저는 이른바 듀얼 트랙 스크럼을 강력히 지지합니다. 예전에는 발굴 스프린트로 부르기도 했지만 타임박스 발굴이나 단계 직렬화의 의미가 강하게 풍겨 지금은 사용하지 않습니다. 제프 패튼이 처음 저와 이 “듀얼 트랙 스크럼”이라는 용어를 사용하기 시작했고, 저는 이 용어가 더 마음에 듭니다. 발굴 및 전달의 병행적인 본질이 잘 드러나기 때문입니다.


전적으로 발굴 트랙은 유효한 제품 백로그 항목을 만들어내기 위한 과정이고, 전달 트랙은 릴리스가 가능한 소프트웨어를 만들어내기 위한 과정입니다.


제가 듀얼 트랙 스크럼이라는 용어를 선호하는 이유는 또 있습니다. 스크럼이라는 틀에서 소규모 워터폴을 진행하는 사람들이 많기 때문입니다. 여기서는 제품 관리자가 일종의 “요구사항” 작업을 하면, 이 작업은 디자이너로 넘겨진 뒤(디자이너는 대개 와이어프레임에 주석을 단 형태로 결과물을 제공함), 전달 팀으로 넘어가 빌드되고 테스트됩니다.


이와 대조적으로 듀얼 트랙 스크럼에서는 작업 결과를 다음 단계에 전달하는 각각의 역할로 작업 흐름이 특징되지 않습니다. 그보다는 협업적이라 할 수 있습니다. 제품 관리자, 디자이너, 선임 엔지니어가 동등한 위치에서 협업하여 백로그 항목을 만들고 유효화합니다.


이미지출처: http://fineartamerica.com/featured/1-figurines-between-two-tracks-leading-into-different-directions-symbolic-image-for-making-decisions-bernard-jaubert.html


여러분은 제가 UX 디자인을 얼마나 중요하게 여기는지 잘 아실 겁니다. 하지만 많은 애자일 팀이 겪는 어려움 가운데 하나는 스크럼의 리듬감이나 박자가 전통적인 UX 팀에는 매우 어렵게 다가온다는 것입니다. 바로 이런 이유 때문에 저는 린 UX의 광팬입니다. 린 UX와 듀얼 트랙 스크럼은 서로 보완 관계에 있습니다. 넘겨줘야 할 결과물에 집중하기 보다는 프로토타입에, 그리고 발굴 단계에서 진행되는 프로토타입의 유효화에 집중합니다. 프로토타입이 전달에 필요한 사양으로서 역할을 하는 장점이 부가되기 때문입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유효화가 릴리스 뒤에 이뤄지는 워터폴 프로세스와는 달리 듀얼 트랙 스크럼에서는 우리가 직접 발굴 단계에서 유효화를 담당한다는 점입니다. 가능한 한 빠르고 저렴하게 유효화한다는 원칙으로 우리는 작업 코드를 작성하기에 앞서 상당히 많은 시간을 유효화에 쏟아 부을 수 있습니다. “연습은 실전처럼, 실전은 연습처럼”이라는 정신이 실현되는 것이죠.


따라서 여러분의 제품 팀이 많은 폐기에, 그리고 느린 속도로 비즈니스 결과를 달성하는 모습에 가슴이 내려앉는다면 듀얼 트랙 스크럼을 한 번 고려해 보십시오. 한층 높아진 협업과 신속한 아이터레이션 및 유효화를 사람들에게 각인시키며 더 나은 작업 결과를 보장할 것입니다.

=====================================================================================================


제품 개발, 제품 발굴 및 전달, 스크럼 등에 대해서는 “인스파이어드: 감동을 전하는 제품은 어떻게 만들어지는가”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읽어주셔서 고맙습니다.

'글로벌 네트워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장 발굴 vs. 제품 발굴  (0) 2013.01.31
세계를 선도하는 리더들의 한 마디  (0) 2013.01.28
듀얼 트랙 스크럼  (0) 2013.01.24
끊임없는 발굴  (0) 2013.01.21
비 기술 제품을 위한 제품 발굴  (0) 2013.01.14
사용성을 넘어  (0) 2013.0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