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출간 전 책 소식

소프트웨어 개발 어떻게 해야 할까?

영어책이나 미국 TV를 보다 보면(어쩌다 가끔 봅니다^^;) 인스퍼레이션이란 말을 곧잘 접하게 됩니다.

 

Inspiration

 

우리말로 옮기자면, 영감(靈感) 정도로 흔히들 번역을 하게 되는데, 이게 영감으로만 옮기기에는 많이 부족해 보입니다. 예술 분야에서 창작을 불러일으키게 하는 무엇, 인생을 살아가는 데 전환점이 될 만한 그 무엇, 마음을 심하게 움직이게 하거나 무언가 반짝이는 아이디어를 제공하게 하는 그 무엇 등등 대체로 가슴과 머리가 동시에 큰 깨달음(혹은 동화, 계시 등)을 얻을 때 인스퍼레이션이란 단어를 많이 사용하는 것 같습니다.

 

이번에 펴내는 책의 제목이 바로 이 인스퍼레이션(inspiration)의 형용사인 인스파이어드(inspired)입니다. 이를 우리말로 달리 표현할 방법(아니 재주가 맞겠죠)이 없었고, 그렇다고 원서와는 다른 새로운 제목을 붙이기에도 좀 애매한 부분이 있어 원서 제목 그대로를 음차하였습니다. 글을 다루는 사람으로서 반성해야 할 대목입니다. ㅠㅠ

 

서설이 살짝 길었네요. 이번에 출간되는 책 제목이 [인스파이어드]입니다! 부제는 [감동을 전하는 제품은 어떻게 만들어지는가]이고요. 여기서 제품은 IT업계에서 생산해내는 모든 것들이라고 보면 됩니다. 소프트웨어가 될 수도 있고, 플랫폼이 될 수도 있고, 전기전자 장치가 될 수도 있습니다. 비IT업계에서도 제품(상품) 기획에 관심있는 분들까지도 보았으면 좋겠다는 출판사의 속마음을 담아 소프트웨어나 프로그램이라 칭하지 않고 제품이란 단어를 사용했음을 솔직하게 밝힙니다. :)

 

Inspired: How To Create Products Customers Love

 

Inspired: How To Create Products Customers Love

 

중국에서도 번역 출간되어 많은 독자들로부터 사랑을 받고 있는데요, 중국에서는 재밌게도 [계시록]이란 제목으로 출간되었네요.

참조 => http://book.douban.com/subject/5914587/

 

아래는 이번에 나올 번역되어 나올 책 표지입니다.

 

 


이 책에서 주로 다루고 있는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성공할 만한 제품인지 어떻게 파악할까?
제품 기획의 추진은 어떻게 결정되는가?
경영진, 고객, 영업, 마케팅, 엔지니어링, 디자인 등 서로 부딪힐 수밖에 없는 그들의 요구를 어떻게 관리할까?
애자일 방법론을 상업용 제품 환경에 어떻게 적용할까?

 

아래는 샘플 챕터이니 관심있는 분은 미리 살펴보시기 바랍니다.

(1장 핵심 역할과 책임, 2장 제품 관리 vs. 프로젝트 관리, 3장 제품 관리 vs. 엔지니어링)

 

인스파이어드_chapter-1.pdf

인스파이어드_chapter-3.pdf

인스파이어드_chapter-5.pdf

 

예약판매서점


  • Favicon of https://lemonflavor.tistory.com BlogIcon 레몬에이드 2012.10.17 17:07 신고

    세... 세상에... 제이펍의 선구안은 정말 놀랍군요!

    탈개발자를 시도하는 저에게 딱 어울리는 책이 나왔어요!!!
    모처럼 제가 너무너무 기쁘게 읽을 수 있는 책입니다!!!

    제이펍 최고 >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