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출판사 항해기

제이펍의 아름다운 저자 및 역자들 오늘 아름다운재단에서 이메일 소식지를 받았습니다. 그간 소식지를 매번 받아보긴 했지만 그리 자세히 들여다 보지는 못했던 게 사실입니다. 그런데 오늘은 이란 타이틀이 보이길래 스크롤바를 내려 읽어보았더니, 아니 이게 왠걸 저희 책들 표지가 한눈에 들어오는 게 아닌가요!!! 일전에도 포스팅을 한 적이 있지만, 저희 출판사에서는 저자 및 역자에게 인세 혹은 번역료의 1%를 아름다운재단에 기부하기로 하고 계약을 맺고 있었습니다. 1%라 많이는 기부하지 못하지만 주변에 어려운 분들을 위해 함께 나누며 사는 마음으로 작은 성의를 보이자는 취지였는데, 모두들 흔쾌히 응해주셨습니다. 그래서 지금까지 인세 및 번역료 지급을 하면서 전체 금액의 1%를 공제 후 지불하고 1%는 아름다운재단에 송금했었습니다. 이번에 아름다운.. 더보기
제이펍의 첫 해를 보내며... 먼저, 제이펍의 부족한 책을 구매해주신 분들에게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1년여간 옆에서 지켜봐주시며 격려의 말씀, 충고의 말씀을 해주신 분들에게도 '고맙습니다'란 말을 전하고 싶습니다. 내년에는 올해 부족했다고 생각했던 부분들을 채워나가면서 독자들에게 한층 더 인정받는 출판사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일본 독자들의 평이 워낙 좋아 계약을 하면서도 국내에서도 같은 반응을 얻을 수 있을까라며 계약했던 첫 책이 『서버/인프라를 지탱하는 기술』었는데, 예상과는 달리 국내 서버 관리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습니다. 주독자층에게 책 소식을 빠르게 전달하기 위해 공동구매를 진행하거나 관련사이트에 책소식을 게재하였습니다. KLDP 운영자이신 권순선 님, 한국리눅스유저그룹 운영자이신 김태용 님, 커피닉스 운영자이신.. 더보기
사이클 황제 ‘암스트롱’ 이전 출판사에 있을 때는 IT서적뿐만 아니라 일반 단행본도 기획을 좀 했었습니다. 십여 권의 책 중 가장 기대가 컸던 책이 바로 "이것은 자전거 이야기가 아닙니다"란 책이 있었는데요, 그 책을 번역했던 역자께서 오늘 그 책과 랜스 암스트롱에 대한 내용이 스포츠 뉴스에 나왔다는 문자를 보내왔네요. 지루할 것만 같은 사이클이 얼마나 박진감 넘치고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 흥미진진한 스포츠임을 알게 해주었고, 삶에 대한 열정을 느끼게 해주었던 책인데 국내에서는 절판이 되었었습니다. 그러던 차에 이 책의 내용으로 프랭크 마샬 감독이 영화화를 한단 뉴스를 접하고 재출판을 했었던 책이었죠. 스포츠뉴스에 8분짜리 영상으로 편집된 내용을 다시 보니 감회가 새롭네요. 잠깐 짬이 나시는 분들은 머리도 식힐 겸 아래 영상팝업.. 더보기
이 책들의 공통점은 무엇일까요? 좀 전 강컴 사이트에 들어갔다가 묘한 생각을 주게 하는 장면을 보았습니다. 아래 그림은 오늘자 강컴 메인 페이지의 예약도서 코너에 있는 도서들을 캡처한 건데요, 왜 이게 저에게 묘한 생각을 들게 했을까요? 프로 ASP.NET MVC 프레임워크 : 김태용의 리눅스 셀 스크립트 : 능률적인 프로그래머 하나는 닷넷, 하나는 리눅스, 하나는 소프트웨어 개발쪽 책인데, 묘한 생각이 들게 하는 이유가 과연 뭘까요? ^^ 최소한 제가 아는 공통점, 공통점이라고 하니 좀 그렇네요. 연관성이 두 개가 있습니다. 지금 갑자기 든 재미난 생각인데, 이 책들의 공통점을 맞추시는 분에게 10월에 출간될 [클라우드의 충격]이란 클라우드 컴퓨팅관련 책을 보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댓글로 맞춰주세요. 맞추시는 분에게는 메일이나 블로그.. 더보기
프로그래밍관련 일본책 역자를 모집합니다. 이번에 24시간 365일 서버/인프라를 지탱하는 기술에 이은 새로운 일본 책을 하나 계약을 했습니다. 다소 어색한 조합이 될 수도 있는, 그러나 아주 중요한 소재들을 다룬 책인데, 저자의 기발한 발상에 높은 점수를 주었는지 일본에서는 베스트로 판매되고 있는 책입니다. 지금까지 일본 서적은 오늘과내일에 근무하시는 진명조 님과 함께 작업을 했었는데, 그 분은 현재 [클라우드의 충격(일본명: クラウドの衝撃――IT史上最大の創造的破壊が始まった]을 번역중에 계서서 이번 책은 의뢰드릴 수 없는 상황입니다. 그래서 일본 프로그래밍 번역에 자신있는 능력있는 분을 찾고 있습니다. 주변에 아시는 분이 있다면 소개 부탁드립니다. 지원자격은 아래와 같습니다. 일본어는 눈감고는 읽을 수 없지만 눈뜨면 막힘없이 읽어낼 수 있는 者.. 더보기
아름다운재단과 협약을 맺다! 오른손이 하는 일을 왼손이 모르게 하라고 했던가요? 오랫동안 우린 이 말을 미덕으로 알고 그리 지내오기도 했지요. 그래서 고민을 좀 했습니다. 무슨 자랑거리라도 되는 양 포스팅까지 하려는 게 얕은 장삿속 같아서 말입니다. 하지만, 좋은 일은 널리 퍼뜨리는 게 맞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우리나라도 기부 문화가 정착이 되어 나라에서도 해결을 할 수 없는 사각지대에 놓은 사람들과 단체에 조금이나마 혜택이 돌아가게 하는 게 낫지 않을까요? 사실, 이제는 예전에 비해 많은 사람들이 기부문화에 동참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대부분 개인이다 보니 소액에 그치고, 큰 액수를 낼 수 있는 기업들이나 백만장자들은 일회성에 그치는 경우가 아직도 많은 게 사실입니다. 기업들의 정기적인 기부문화가 조속히 정착되길 기대해봅.. 더보기
인생지사 새옹지마라 했던가요?! 많은 분들의 입소문을 타고 첫 책 서버 인프라를 지탱하는 기술 지은이 이토 나오야 상세보기 의 판매량이 점점 늘어나고 있습니다. 책을 구매해주신 분들, 그리고 읽어보고 추천해주신 분들 모두에게 이 자리를 빌려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오늘 아침 인터넷 서점 등에서 판매지수 및 순위, 서평들을 확인하고는 기분이 참 좋아졌습니다. 서점들마다 골고루 판매지수가 올라가 있었거든요. 예스24에서는 IT전문서 분야 2위를 했고, 인터파크에서는 8위까지 올라갔네요. 아, 윤성우 님의 저 책은 엉덩이가 정말 무겁군요. 몇년 째 저 자리를 지키고 있으니 말입니다. ^^; 그렇게 서점을 둘러본 뒤 주문서를 열었는데, 평소보다 몇곱절이나 많은 주문이 와 있지 않겠습니까? 당연 입가에 미소가 번지면서 오전 내내 즐겁게 일을 .. 더보기
판매가 시작되었습니다. 지난 주 수요일(4월22일)에 제이펍의 첫 책 [24시간 365일 서버/인프라를 지탱하는 기술]이 물류창고에 입고되었습니다. 그리고 목요일(4월23일)에 위탁판매계약된 대형서점에 출고를 하기 시작하였습니다. 아쉽게도 서울문고(반디앤루니스)는 현재 계약조건이 서로 맞지 않아 출고를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혹시 이 블로그를 보시는 분 중 서울문고(반디앤루니스)에서 책을 사시고자 하는 분이 있다면 서점 측에 책을 좀 구비해달라고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인터넷서점보다도 더 낮게 공급해달라는 건 저로서는 이해할 수 없습니다. 부당한 힘 앞에 무릎꿇기 싫어 판매를 안 하면 안 했지 계약서에 도장을 찍을 수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공급가를 낮춰달라는 요구를 거절한 상태입니다. 담당자는 제이펍의 요구대로 결제를 올려.. 더보기